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1. 7. 15. 10:51

반응형
본 포스트를 읽기 전에 예전의 포스팅 내용인 수율을 높이는 PCB size계산법에 대해 원리를 숙지하고
있어야 합니다.
그래야 아래의 포스트 내용에 나오는 파라미터들을 이해할수 있습니다.

다음의 링크를 따라가서 간단히 숙지해 봅니다.

회로 설계 후 PCB생산할 때 최대 수율이 되도록 하는 PCB size 계산법

본격적으로 포스트를 시작하겠습니다.

본 포스트의 목적은 PCB의 크기를 결정할 때 어떤 크기로 선정해야 PCB원판에서 버리는 부분을 최소화
하여 경제적인 크기를 선정할 것인가에 대한것 입니다.
이를 위하여 autocut이란 프로그램을 사용할 것이며 자료실에 프로그램을 업로드 해 놓았으니 참고
하세요.

먼저 PCB의 크기선정을 위한 용어에 대해 숙지하고 있어야 합니다.

[용어 설명]
- SHEET
   A4용지가 큰 종이에서 자른것이듯 PCB도 큰 원판(sheet)에서 잘려져서 만들어집니다.
   PCB를 만드는 기본 재료로서 원판을 생산하는 업체마다 범용의 여러 사이즈가 있고 특수 사이즈들도
   있습니다.
   PCB를 제작하는 업체마다 주로 사용하는 원판의 크기가 제각각 이므로 사전에 확인을 해야겠습니다.
- PANEL
   원판은 너무 커서 실제 동박을 깔거나 에칭을 하는 작업에 사용하지 못합니다.
   그래서 작업하기 위한 사이즈가 있는데 이것이 panel입니다.
   원판을 몇 개의 판넬로 나누고 판넬에 우리가 원하는 target PCB가 몇 개 들어가는 형태가 전체의
   그림입니다.
   업체마다 작업 가능한 판넬의 크기가 틀리므로 사전에 확인을 해야겠습니다.
UNIT
   Target PCB size가 되겠습니다.
   이 size엔 PCB guide가 포함 되어야 합니다.
- PCB GUIDE
   Target PCB를 wave에 흘리거나 할 때 보통 PCB의 rear쪽에 납조의 납이 튀는것을 방지하거나 레일에
   올려놓기 위한 목적등으로 5~10mm정도 guide가 필요합니다.
   물론 guide가 없이 설계되기도 하니 사전에 guide가 필요한지 확인하고 진행해야 합니다.
- SPACING
   UNIT과 UNIT의 사이에 필요한 간격입니다.
   V-cut을 위한 용도입니다.
- SIDE
   판넬 바깥쪽 테두리에 설정되어야 하는 공간입니다.
   판넬 들고 내리고, 작업할 때 필요한가 봅니다.
   업체마다 요구되는 크기가 다르므로 사전에 확인을 해야겠습니다.

[프로그램]
요구되는 target PCB의 size는 다음과 같다고 가정합니다.
- WIDTH : 130mm with PCB guide
- HEIGHT : 190mm
- SHEET : 1092 * 1244mm

AUTOCUT프로그램을 구동하고 위의 내용을 입력 합니다.


나머지 필요 항목들도 입력 합니다.
- SPACING : 2mm
- PANEL : 250 ~ 650mm
- SIDE : 7mm


그리고 마지막으로 오른쪽 아래에서 'Cut'을 누르니 결과가 나왔습니다.

원판에서 48개의 target PCB가 나오며 수율은 87%이네요. 나쁘지 않습니다.

실제 사용된 판넬의 크기는 540*588mm이고 원판에서 1080*1176mm가 사용되네요.


그리고 'C Size'탭을 누르면 판넬의 크기도 그림으로 보이니 확인해 봅시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CB맨 2011.07.21 15: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나가다 보는데요.. 죄송하지만 잘못된 계산 방식입니다.

  2. nooriry 2011.07.21 19: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느 부분이 잘못되었는지 지적해 주실 수 있으실까요?

    고수님들의 의견을 적극 환영 합니다.

    먼저 가보신 경험을 공유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3. 2012.04.16 14: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단 이런 절단방식은 이론상의 계산방식이고 실제품 만들어질때는 두께라던가 소재라던가 하는 것에 의해 차이가 생깁니다. 그리고 저렇게 칼같이 맞출 경우 최근의 박판화 추세 상 공정 진행중 반드시 문제가 발생하게 되어 있습니다. 당연히 피스간 거리도 더 늘려야되고 어레이간 간격도 넓혀야되며 실제품부위를 감싸는 더미부위도 설정해줘야 됩니다.

    결정적으로 이렇게 계산해봤자 답이 없으니 업체에 직접 문의하는게 제일 빠른 답을 얻을 수 있습니다. 제작은 PCB회사서 하는데 설계엔지니어가 이렇게이렇게해서 수율 몇나왔음 좋겠다 이러는건 참... 답이 없는 소리죠. 사내 스펙같은걸 고려해야되거늘...

    • nooriry 2012.04.16 16: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맞습니다.
      가장 정확한것은 PCB회사에 문의하는것입니다.
      하지만 제 경험상 항상 핑퐁이 있기 때문에 설계전에 대략적인 PCB사이즈를 가져가기 위해 방법론으로 제시한 것입니다.
      좋은 지적 감사드립니다.

  4. 아무재 2013.11.06 01: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당 자료를 찾다가 좋은 프로그램 소개시켜주셔서 잘 쓰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물론 이론과 실제가 틀리기는 하지만, 대략적으로라도 이론상으로 맞춰두면 아주 황당하게 수율이 안나오는
    사태는 막을수가 있으므로, 대충 계산을 해봐서 크게 틀리지 않으면 처리하는 방식으로 하면 유용한 프로그램이라고 봅니다.

    그 이론과 실제의 차이를 맞추는것이 바로 엔지니어의 능력이고, 그런것은 이론상으로 검증이 안되는것이죠..
    무조건 이론상 100% 맞지 않다고 해서, 비판하는것 보다는, 적절히 활용할수있는 방안을 찾는것이 더 유익할것입니다.